Graduation Works Exihibition 2020

다시 터전으로

노연아

다시 터전으로

노연아

인천광역시 부평2동에는 일제강점기에 강제 징용된 공장 노동자들의 숙소가 있다. 여러 채가 하나의 지붕으로 연결되어 있어 줄사택이라 불리던 이 건물들은 해방 이후에도 수많은 이들의 터전이 되어주었다. 하지만 그 역사적 가치가 무색하게도 시간이 흐르면서 변형되고 무너져 내려 지금은 그저 폐허가 되어 버렸다. 이로 인해 보존과 개발의 중심에 서 있는 줄사택이 주민 이용시설을 위해 속절없이 철거되고 있다.

줄사택이 다시 터전으로, 주민들의 일터이자 이웃과 교류할 수 있는 장소로 돌아가기를 바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