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raduation Works Exihibition 2020

영신연와
옛 것(古)에 새로운 빛(色)을 불어넣다

김주희

영신연와_옛 것(古)에 새로운 빛(色)을 불어넣다

김주희

고색중학교 옆 길게 뻗은 비포장 도로를 따라 걸으면, 농업국가에서 근대 산업국가로 변모하여 이 땅에 처음으로 자본주의가 도입될 때의 모습을 가진 벽돌공장 하나가 작동을 멈추고 방치되어 있는데, 그 이름이 바로 ‘영신연와’입니다.

서수원의 랜드마크이자 상징이었던 영신연와는 근대문화유산으로서 충분한 보존 가치가 있습니다. 근대문화유산을 보존하는 것을 시작으로, 영신연와의 과거를 기억하며 더 나아가서는 영신연와가 서수원 문화의 구심점이 될 수 있도록 단계적 개발을 통해 서수원의 아이덴티티를 구축할 것을 기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