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raduation Works Exihibition 2020

청주 아카이브-기록 전시관

김하은

청주 아카이브-기록 전시관

김하은

내가 써 내려가는 나의 이야기, 우리의 이야기
스쳐 지나가는 시간, 감정, 생각을 붙잡는 일. 다시 음미하고 또다른 의미를 만들어 내는 일. 쓰여진 것들은 공명하며 재탄생하고, 떨어진 시간을 이어주고 서로를 치유한다. 기록의 매력이란 이런 것 아닐까.

2020년, 충북 청주시는 ‘법정 문화도시 (기록문화창의도시)’로 선정됨에 따라 시민이 언제 어디서나 문화의 가치를 누릴 수 있는 도시로서의 첫 행보를 내딛었다. ‘직지’라는 기록유산의 가치를 현대인의 ‘일상의 기록'이 지닌 가치와 연결시키고, 다양한 문화 활동 확대와 ‘기록‘ 관련 산업의 육성을 목표로 다양한 문화기반 시설 및 ‘시민기록전’, ‘문화포럼’ 등을 진행한다.
이에 발맞춰 단순한 기록물의 보관을 넘어 ‘기록’이라는 행위에 쉽게 다가갈 수 있고,
도시와 시민, 그리고 청주의 과거와 현재가 이어질 수 있는 발판 역할의 아카이브를 활용한 문화시설을 제안한다.
이 새로운 문화공간에서 우리는 자신의 이야기를 써 내려간다.

SHOW YOUR SENTENCE, 당신의 문장은 무엇인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