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raduation Works Exihibition 2020

Rebirth of Railroad

손성혁

Rebirth of Railroad

손성혁

선로 위 공간 활용성 제시

선로는 마을과 마을을 이어주는 역할을 하고 있지만, 한 마을 안에서 보면 동네를 가로지르고 있어 단절감을 유발시킵니다.
선로, 즉 기찻길로 인해 단절된 마을의 모습을 다시 이어주며 선로 위라는 새로운 공간에 복합문화마을을 만들고자 합니다.

지정한 사이트는 서울의 영등포역과 신도림역 사이의 문래동과 도림동을 가로지리는 선로입니다. 저층의 두 마을 사이에 선로가 가로지르면서 같은 성격을 가진 동네임에도 불구하고 단절감이 극대화된 장소 중 하나입니다.

문래예술촌이라 불리는 문래동은 현재 노동자, 예술가, 거주민의 세 집단이 어우러져 새로운 트렌드를 조성한 준공업지역입니다.
이 지역의 선로 위에 노동자를 위한 저렴한 저층임대주거 및 작업공간, 예술가를 위한 문화창작공간 및 전시공간, 거주민을 위한 상업공간 및 문화체험공간, 그리고 도시 전체를 위한 녹지공간이 더불어진 ‘복합문화녹지마을’을 형성하고자 합니다.